• 고객센터
고객센터 > 공지사항
등록일 제목 작성자
2021-03-31 02:37:04 반월·시화산단 등 5곳 ‘대개조’…일자리 5만5000개 창출 관리자

노후거점산단 경쟁력강화추진위, 예비선정

경기 반월·시화국가산단 등 5곳이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대개조 작업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강화추진위원회를 열고 

반월·시화산단을 비롯해 경남 창원국가산단, 부산 명지·녹산국가산단, 울산 미포국가산단, 

전북 군산국가산단 5곳을 ‘산업단지 대개조’ 지역으로 예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5곳 중 명지·녹산과 미포, 군산산단은 스마트 그린산단으로 선정했다.

산업단지 대개조는 전통 제조업 침체 등 산업환경 변화에 따라 노후한 산단을 지역산업의 혁신거점으로 

육성하는 지역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다. 광역지자체가 산단혁신계획을 수립하면 정부가 이를 평가해 

5곳을 지정, 3년간 예산을 집중 투입한다.

지난해에는 구미국가산단, 광주첨단국가산단, 대구 성서일반산단, 인천 남동국가산단, 

전남 여수국가산단 등 5곳이 1차로 선정됐다. 1차 선정 지역은 이번에 경쟁력강화사업지구로 지정해 

세부 사업계획과 일자리 창출 등 달성목표를 구체화했다.

이날 대개조 지역으로 예비 선정된 경기도는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이 강한 반월·시화산단에 

시스템 반도체와 미래차 등 전략산업 및 차세대 핵심 소부장을 집중 육성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구상을 제시했다.

경남도는 주력인 기계장비·부품 산업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 제조혁신 등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미래차·친환경 선박 등 글로벌 공급기지 구축과 친환경·스마트 물류의 동북아 중심기지 

달성을 통해 일자리 1만개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울산시는 수소전기·자율주행차 산업을 육성하는 등 ‘에코-모빌리티 혁신 스마트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고, 전라북도는 융복합 기술기반 산업 등을 통해 미래형 상용 모빌리티로 

산업구조를 개편하는 전략을 제시했다.

정부는 시·도 세부 사업의 적정성을 검토한 뒤 12월에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이들 지역이 제시한 대로 산단 대개조가 이뤄지면 5만5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정부 관계자는 “노후 국가산단을 한국판 뉴딜과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혁신 거점으로 키울 것”이라며 

“이를 위해 일자리위원회와 10개 부처가 산업단지 스마트화와 환경개선, 창업·고용 여건 개선 등 

범부처 차원의 패키지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