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객센터
고객센터 > 공지사항
등록일 제목 작성자
2021-06-11 02:54:24 타워크레인·레미콘 노조 제몫 챙기기 ‘이기적 파업’ 관리자

수도권 타워 1000대 멈춰

레미콘도 총파업 예고

건설현장 볼모로 집단행동

애꿎은 전문건설만 피해

건설노조가 전체 건설현장을 볼모로 밥그릇 챙기기식 파업을 본격화하면서 노조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파업과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전문건설사나 근로자에게까지 


피해를 입히고 있기 때문이다.

양대노총 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는 지난 8일 오전 10시부터 총파업에 들어갔다. 또한,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9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말 또는 7월 초에 레미콘 총파업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지역에 따라 펌프카 파업도 일어나고 있어 전국 건설현장은 그야말로 ‘파업현장’이 되고 있다. 

전문건설업계에선 이들의 파업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본다. 노조가 내세우는 명분은 허울뿐이고 


결국 자기들 주머니 채우기에 혈안이 돼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타워 노조의 경우 소형크레인 문제를 지적하고 있는데, 이는 타워 임대사와의 임단협 논의사항이 


될 수 없다. 타워 선택은 원청이 하는 것이고, 안전 정책은 정부가 해결할 부분이다.

업계 관계자는 “타워 파업은 임금인상 등 근로조건이 사측과 협의되지 않았기 때문에 하는 것”이라며 


“임대사의 권한 밖에 있는 문제를 지적하며 파업하는 것은 목적성, 정당성을 상실한 요구”라고 지적했다. 


소형타워를 없애야 자신들 일자리가 늘어나기 때문에 하는 주장이라고 덧붙였다.

A전문업체 관계자는 “세금 한푼 안내는 수백만원의 소득이 얼마나 큰 돈인지 아냐”며 


“타워 조종사가 받는 뒷돈부터 없애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마찬가지로 레미콘 파업도 밥그릇 지키기 주장이라는 평가다. 국토교통부의 레미콘 수급조절이 


내달 31일로 종료되고 이후에는 건설기계 수급조절위원회 결정에 따라 바뀌는데, 이 수급조절 정책을 


유지해달라는 게 노조의 요구다.

B업체 관계자는 “타워 파업으로 며칠 쉬고, 레미콘 파업으로 또 며칠 쉬면 전문건설사의 


타격은 불가피하다”며 “건설노조는 자신들의 일감을 지키고 임금이 올라갈 수 있다면


 다른 종사자들의 피해는 철저히 무시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채용강요에 시달리는 전문업체가 이젠 직접 관련 없는 노조 현안에까지 휘말려 


간접비 손실, 공기 지연 등 피해를 입게 생겼다”고 덧붙였다.